[해외] 보딜 만츠
날짜 : 2015-06-29 (월) 17:14 조회 : 2820


Bodil Manz


Bodil Manz is one of the most highly regarded ceramicists working in Denmark today and she continues to develop the translucent porcelain cylinders for which she has become well known. She is fascinated endlessly by experimenting with ideas concerning space within decoration. Inspired by modernist architecture and painters such as Mondrian and Malevich, she often uses blocks of primary colour with fine black lines to create a dynamic interplay between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piece. Recently she has begun to use a more complex profile or elevation and this is taking her work in a new direction.
The compositions are worked out on paper, made into transfers and then applied to the piece, requiring several consecutive firings to achieve the desired effect.
 These near paper-thin slip cast porcelain cylinders are so remarkably translucent, you can sometimes even discern the light and shadow passing through both walls of a piece. Manz applies decoration in the form of abstract geometric lines and patterns on both the inside and the outside of the cylinder. The outer and inner decorations become one. There is a wordless interaction between the delicate, precise vessels and the geometrical decoration, regardless of whether it is a delicate line drawing or a strong, large field of color. Only when she deems it ready is it submitted to the final stage: high firing at 1,300 degrees. “That is when I give it out of my hands into the fire, to alter the shape and line of the vessel as it will.” Sometimes this alteration is barely perceptible, while at other times the whole form torques into a subtle, liquid undulation or slumps slightly to soften the line. The interior and exterior of the piece simultaneously play off one another and merge to form a complex yet intrinsically subtle whole. This is stunningly evident in every piece that leaves her studio in Denmark.


보딜 만츠는 얇은 도자기를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덴마크의 여성 도자 작가이다.
그녀는 1943년에 코펜하겐에서 태어나 코펜하겐 예술공예학교에서 도자를 전공한 후 멕시코, 미국 등에서 공부하였다. 현재 그녀의 작품들은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박물관이나 갤러리 등에서 쉽게 접할 수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제4회 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대상 작가로 소개된 바 있다.
그녀의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종이처럼 매우 얇게 성형되어 투광성이 있다는 점이다.
그녀는 주로 원기둥 형태의 자기를 제작하는데 이 반투명한 원기둥들은 때때로 불빛과 그림자들이 통과할 정도로 얇다.
 그녀는 원기둥의 안쪽과 바깥쪽 모두에 추상적인 기하학적 선들과 패턴을 장식하는데 반투명한 작품의 특성상 내부의 패턴들이 그대로 비치면서 안쪽과 바깥쪽의 장식들은 하나가 된다. 
그녀의 작품에서 섬세하고 얇게 성형된 정밀한 그릇(용기)과 기하학적 장식, 우아한 선, 강렬한 색면 등은 서로 상호작용하며 조화를 이룬다.
 다른 도예가들과 마찬가지로 보딜 만츠 역시 한 번에 만족할 만한 결과물을 얻는 것은 아니다.
이렇듯 얇고 섬세하며 완성도 높은 작품을 얻기까지 1300도의 불속에서 휘거나 주저앉거나 찌그러지는 등 수많은 변형과 실패를 반복한 작품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과정들이 숨어있다.
 최근에는 더 복잡하고 수준 높은 작품 제작을 시도하고 있는데 이런 끊임없는 실험과 노력이 있기에 보딜 만츠의 작품은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크기변환_40c3e71ee5c45b22648b99972ffa225d.jpg

크기변환_2013-BW-Bodil-Manz-2-Header.jpg

크기변환_Bodil_Manz_003.jpg

크기변환_Bodil_Manz_Blue_and_Yellow_Cylinder#5.jpg

크기변환_cf00a559221b75a42c3dddcf77d8351a.jpg

크기변환_Composition in Yellow and Red, 2013.jpg

크기변환_f8940fb1926692de92ef3d4da2895bdf.jpg

크기변환_R750x0.jpg



번역- 박상은
재구성- 김유아 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