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희
장소 : 지소 갤러리
날짜 : 2018-03-08 (목) 10:10 조회 : 509
기간 : 2018. 03. 08(목) ~ 2018. 03. 28(수)


slide-gallery-01.jpg




권진희 Jin Hee, Kwon

2018.03.8 - 2018.03.28

지소 갤러리 JISO Gallery




slide-exhibition-1.jpg




slide-exhibition-3.jpg





slide-exhibition-6.jpg





slide-exhibition-7.jpg



2018년 3월 진행되는 개관 기념 전시회는 권진희 작가의 도예작품 입니다. 독특한 형태와 색감의 도예 작품이 특징인 권진희 작가의 전시는 첫 개관 전시회인 만큼 큰 의미가 있는 전시 입니다.

-지소 갤러리


권진희의 작품은 '황당'하다. 지문까지 찍힐 정도로 민감하고 까다로운 재료인 점토로 완벽하게 성형해 낸 능력도 그러하지만 소성까지 마친 결과물은 더욱 그러하기 때문이다. 그녀가 사용하는 자기토는 일반점토보다 변형, 파손의 우려가 크다. 더욱이 점토의 발색을 위해 안료를 첨가하게 되는데, 원하는 색을 얻기 위해서는 중량비 10% 이상의 안료를 섞기도 한다. 이 또한 작품에 물리적, 화학적 변화를 주게 되어 어려움은 크게 증가한다. 이러한 색점토를 두 겹, 세 겹 중첩시켰다는 것은 작품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자세를 짐작하게 한다. 번잡함을 피한 작품의 구성요소는 미니멀하고, 선의 굵기 (폭)등의 변형에 따라 작품이미지에 변화를 주는 스트라이프(stripe)문양은 전체적으로 수평으로 나타나 표정변화 없이 할 말 하는 그녀의 성격을 알 수 있게 한다. 불(火)이라는 수단을 거쳐야하는 도예작품은 모든 과정에서 제약을 많이 받는다. 그런 이유로 형태표현에 한계가 있다. 작품형태가 주로 원통형, 원추형 또는 역삼각형인데 에는 구조적인 문제해결을 위한 선택이었을 것이다. 국내외의 비중 있는 전시에 출품하여 이미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그녀의 능력으로 보아 세 겹의 색점토가 네 겹이 되고, 수평의 스트라이프문양이 수직이 되고, 원통이 육면체가 되어 좀 더 '황당'한 작품이 등장하기를 기대한다. 

- 원경환




20180308_100553.png